컨텐츠 바로가기

발사장면 분석...나로호와 달랐던 누리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아직도 지난 목요일 누리호 발사 장면의 흥분된 마음이 생생한데요.

고흥 나로 우주센터에서는 지난 2013년 이후 8년 만에 발사체가 우주로 향했습니다.

8년 전 나로호와 달랐던 누리호의 발사 장면의 특징을 정혜윤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누리호 발사 순간.

75톤급 엔진 4개가 동시에 화염을 뿜으며 300톤급 출력을 냅니다.

2008년 나로호 1단은 170톤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