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연계 조직, 노태우 조문 뉴스 사칭해 해킹 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안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오늘(28일) 13대 대통령 고 노태우 씨 조문 뉴스를 가장한 이메일을 이용한 해킹 시도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해커가 북한 관련 분야에서 활동하는 대북 전문가들을 주요 표적으로 삼아 '네이버 뉴스<news@navercorp.corn>'라는 발신자명으로 된 이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이메일 발신지는 불가리아 이메일 서비스인 "mail.bg"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서비스는 북한과 연계된 사이버 위협 조직에 의해 그동안 여러 차례 사용된 적이 있습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이번 공격의 배후가 '탈륨'으로 불리는 북한 정찰총국 연계 해킹 그룹으로 지목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이름은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붙였습니다.

이메일 본문은 노 전 대통령의 법적 사위인 최태원 SK 회장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있는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는 내용의 뉴스로 위장해 수신자의 경계심을 낮췄습니다.

SBS

공격에 사용된 문구와 조작된 가짜 사이트 화면은 네이버에 게시된 실제 언론사 뉴스 내용을 무단 인용했습니다.

본문에 포함된 '뉴스 바로 가기'링크 2개가 'nid.livelogin365.in[.]net'이라는 해외 서버로 접속을 유도합니다.

사용자가 이 주소에 접근하면 IP 주소와 웹 브라우저 등 일부 정보가 노출될 가능성이 있으며, 해커 의도에 따라 추가 악성 파일이 설치될 위험성이 있습니다.

이후 'nnews.naver-con.cloudns[.]cl' 주소로 이동시켜 실제 뉴스 내용처럼 위장한 가짜 화면을 보여줍니다.

탈륨은 그간 악성 매크로(macro) 명령을 삽입한 DOC, XLS 문서나 PDF 취약점 공격을 주로 사용했으나, 이번에는 이메일 본문에 가짜 링크를 넣어 클릭 여부를 체크하고 위협 행위가 감지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찰 단계'가 관측됐습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새롭게 발견된 악성 피싱 주소의 긴급 업데이트를 완료했으며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 조치를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스트시큐리티 문종현 이사는 "대북 분야 전문가들은 평소 보지 못했던 발신자나 뜬금없이 도착한 이메일을 항상 주의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