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태원, 한미일 경제안보 포럼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1회 TPD 내달 美서 개최

글로벌 공급망 협력 등 논의

서울경제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종현학술원이 미국·일본과 함께 지정학적 리스크와 관련된 각종 현안을 논의하는 전문가 플랫폼을 구축한다.

최종현학술원은 한미일 3국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학자, 재계 인사 등이 한자리에 모여 태평양과 동북아 이슈를 논의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제1회 트랜스퍼시픽 다이얼로그(Trans-Pacific Dialogue 2021·TPD)’를 다음 달 6~8일 미국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샐러맨더리조트에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국 측 대표로는 최 회장을 비롯해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박인국 최종현학술원 원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 참석한다. 미국에서는 척 헤이글 전 국방장관,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 부장관이, 일본에서는 나가시마 아키히사 전 방위상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TPD는 범태평양 지역 민간 외교와 정책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최 회장이 지난 수 년간 구상한 플랫폼이다. 글로벌 공급망 위기, 미중 패권 전쟁, 북핵 등 지정학적 위기에 대한 해법과 경제 외교를 통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자리로 국가와 기업들이 마주한 도전 과제의 해법을 함께 찾을 계획이다.

최종현학술원 측은 “고위급 인사들의 회합이 2박 3일간 진행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이번 TPD는 해당 분야 최고 권위자들이 허심탄회하게 토론할 수 있도록 누가 어떤 발언을 했는지 외부에 알리지 않는 ‘채텀하우스 룰’로 진행돼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거쳐 해법이 제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