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소문난 호러영화 '램' 12월 29일 개봉[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문난 공포 영화 '램'이 12월 29일 개봉한다.

영화 '램'은 크리스마스 날 밤 이후 양 목장에서 신비한 아이를 얻은 '마리아' 부부에게 닥친 예측할 수 없는 호러물이다.

앞서 미국에서 개봉한 뒤 폭발적인 입소문을 타고 박스오피스 역주행을 기록한 영화는 ‘월요일이 사라졌다’ 누미 라파스와 천재 신예 발디마르 요한손 감독이 만나 압도적 시너지를 냈다는 평을 받았다. 극중 누미 라파스는 신비한 아이의 엄마 '마리아' 역을 통해 괴물 같은 열연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특히 겉옷으로 감싼 새끼 양을 안고 있는 ‘마리아’의 모습 위로 드리운 "선물인가 악몽인가"라는 메시지는 예비 관객들의 공포스러운 상상력을 극대화시킨다. 오는 12월 29일 만날 수 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