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륜 아닌 성폭력, 조동연 "성폭력으로 임신, 생명 책임지려 출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혼외자 논란으로 사흘 만에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측이 출산에 얽힌 비밀을 밝히며, 반격에 나섰다.

조 전 위원장의 대리인이자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5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다. 하지만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고, 차마 뱃속의 생명을 죽일 수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양육하기 위해 출산했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양 변호사는 “(조 전 위원장은)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이야기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하여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면서 “당시 (성폭력을 당하고도)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되었다.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하였지만, 최선을 다하여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불륜으로 현재의 남편과 재혼한 것이 아니라, 이혼 후 현 배우자를 소개받아 만나게 되었다는 것도 밝혀졌다. 양 변호사는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씀드렸다.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주었다”면서 “그 노력으로 조동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전 위원장의 자녀들이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군 출신 모 인사 등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허위사실로 피해를 본 해당 인사 역시 가로세로연구소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양 변호사는 “무분별한 신상 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인하여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신상이 유출되었고, 그 결과 그에게는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게 되었다”며 “그는 앞으로도 수없이 손가락질을 받으며 살게 될 것이다. 이는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며 항변했다.

이어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이번 일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라는 조 전 위원장의 입장을 전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