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얀마 군부, 아웅산 수치 형량 4년→2년으로 감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쿠데타 군사정권이 현지시간으로 6일 밤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과 윈 민 대통령에게 선고한 형량을 2년으로 감형했습니다.

군정을 이끄는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은 국영 TV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사면" 차원에서 두 사람에게 선고한 형량을 이같이 줄인다고 밝혔습니다.

군부는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이 수도 네피도 모처에서 가택 연금 상태로 복역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군부는 이날 오전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에게 선동과 코로나19 방역 조치 위반 혐의로 각각 4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군부는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직후 수치 고문을 가택 연금한 다음 10여개 범죄 혐의를 적용해 잇달아 기소했습니다.

정희석 기자(bluewav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