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협 "코로나19 재택치료, 동네 의원 중심 전환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재택치료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재택치료 강화에 대한 권고문을 발표했습니다.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방안이 언급됐는데요

기자회견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필수 / 대한의사협회 회장]
코로나19 확산 세를 막아내어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의료계와 정부가 힘을 합쳐 의료체계를 안정적으로 운영해나가야 합니다.

[염호기 / 코로나19 대책 전문위원회 회장]
재택 치료는 지역 단위의 의원급 의료기관이 참여하는 외래 진료 개념의 진료체계로 추진되어야 합니다. 현재 생활치료소나 재택 치료를 하면서 산소 포화도, 발열 체크만으로 고위험군, 기저 질환군의 증상 악화를 조기에 인지 못하여 환자 건강에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습니다.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에 연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외래진료체계로 진행될 것을 권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