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첫 행보는 '안전'…'조카 살인 변호' 이재명 조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선대위 출범 이후 처음 찾은 곳은 범죄 피해자들의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스마일센터였습니다. 윤 후보는 국민 안전을 국가의 첫째 의무라고 했고 관련 일정으로 하루를 채웠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선대위 공식 첫 일정으로 범죄피해자 지원센터를 찾은 윤석열 후보.

[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 : 제가 정부를 맡게 되면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임무인 범죄의 예방과 피해자의 재기와 극복을 위해서 많은 지원과 투자를 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