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대통령 “예멘 후티 반군 나포행위, 중동 평화 위협…강력히 규탄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회담을 하고 있다. 리야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예멘 후티 반군이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국적 선박을 나포한 것과 관련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의 현지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리야드 야마마 궁에서 열린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의 회담에서 “후티 반군의 나포 행위는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이자 역내 항행의 자유와 국제 무역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억류된 선원과 선박이 석방돼 무사히 귀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졌고 당시 UAE는 사우디가 이끄는 아랍 동맹군에 참여했다. 이 때문에 예멘 반군은 사우디의 수도 리야드와 주요 공항, 정유시설을 종종 공격해 왔다.

전날 아부다비를 공격한 행위나 최근 UAE 선박을 나포한 것은 사우디와 함께 내전에 개입한 데 대한 경고의 뜻이다.

문 대통령은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은 국제사회의 안정과 번영에 중요하다”며 “지난해 사우디 주도하에 걸프협력회의(GCC) 통합사령부가 설치되고, GCC 정상회의가 리야드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한다”고 했다.

GCC를 구성하는 사우디아라비아, UAE, 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등 6개국은 이란의 핵개발과 UAE 영유권 분쟁 등 지역 안보가 불안한 상황에서 자체적인 방어 시스템을 마련하고자 지난해 통합사령부를 창설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후티 반군의 아부다비 공격 등 현지 정세가 불안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안전 문제는 고려되고 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래 전부터 정해졌던 일정이었던 만큼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