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놔두면 팔 마비" 듣고도 훈련시킨 군대, 병사는 결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성 종양을 진단받은 병사가 제대로 된 조치를 받지 못해 손가락을 펴지 못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됐다는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어제(25일) SNS에는 모 사단 예하 부대에서 군 복무 중인 병사 A씨가 최근 겪은 일이 공개됐습니다.

훈련병 때부터 팔에 고통이 느껴졌다는 A씨, 후반기 교육 중에도 통증이 계속돼 국군병원에서 MRI와 초음파 검사를 받은 결과 신경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