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기시다 "훌륭한 문화유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총리, 올해 추천 발표...2023년 등록 목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이뤄진 광산
뉴시스

[도쿄=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1.12.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서울=뉴시스]이지예 특파원, 김예진 기자 = 일본이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사도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8일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도광산을 2023년 등록을 목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겠다고 밝혔다고 NHK,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사도광산이 "훌륭한 문화 유산"이라며 올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이 나중에 추진하는 방안보다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사도 광산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1000여 명이 강제노역한 곳이다. 일본 에도시대(1603~1868년)부터 유명한 금광으로 태평양전쟁 때는 구리, 철 등 전쟁 물자를 캐는 데 활용됐다.

기시다 내각은 내달 1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번 결정을 공식 승인하고 바로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유네스코 신청 기한도 같은 날이다.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28일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다. 우리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일본 일각에선 한국의 반발을 고려해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올해 추천을 보류하고 내년 이후 등재를 노리자는 방안이 떠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내년 이후로 추천을 보류한다 하더라도 등재 실현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정계 영향력이 막강한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나서서 올해 추천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