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재순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女어깨 콕' 이재명에 與 "나쁜 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과거 성희롱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윤재순 총무비서관이 국회에 나와 고개를 숙였습니다. "국민이 불쾌하게 느꼈다면 사과한다"고 했습니다. 달리 표현하면 사과는 하되 물러날 생각은 없다는 뜻입니다. 유세 중인 이재명 후보의 썩 적절해 보이지는 않는 행동도 카메라에 찍여 논란을 불렀습니다. 어떤 상황인지 보시겠습니다.

황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