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나토 가입 신청한 핀란드·스웨덴 정상과 백악관 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개최

“유럽 안보 및 글로벌 이슈 등 파트너십 강화”

조선일보

17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9일(현지 시각) 백악관에 핀란드와 스웨덴 정상을 초청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이들 국가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을 논의한다고 백악관이 17일 밝혔다.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정상들은 핀란드, 스웨덴의 나토 가입 신청과 유럽 안보에 대해 논의하고, 다양한 글로벌 이슈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등에 걸쳐 긴밀한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터키와 스웨덴·핀란드가 (나토 가입) 신청과 관련해 합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며 “우리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많은 지지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약 3개월 만에 나토 가입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터키는 양국이 지난 2019년 EU 차원에서 취해진 무기 금수 조치에 동참한 것을 이유로 들며 나토 가입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터키는 지난 1952년 나토에 가입한 국가이나, EU 회원국은 아니다. EU 측은 터키의 인권 유린 문제를 이유로 회원국 검토를 유보해왔다. 러시아 측은 확전을 우려한 영향에서인지 이들 국가가 군사 기지 또는 장비를 배치하지 않는한 나토 가입을 용인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뉴욕주 버펄로 총기참사 현장으로 가는 기내 브리핑에서 나토가 스웨덴과 핀란드가 가입하는 데 대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전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지난 15일 나토 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유럽을 방문한 자리에서 “동맹국 전반에 걸쳐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합류에 대한 지지 의사가 강한 것으로 들었다”며 “그들이 가입을 선택한다면 우리가 합의에 이를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었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