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강제징용 피해자와 소송

부산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뒤에 철제 구조물 설치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노동자상 뒤에 설치된 철제 구조물
[차근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동구 항일거리에 있는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바로 뒤편에 보수성향 단체가 철제 구조물을 설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부산 동구 등에 따르면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뒤편에 약 2m 높이 철제 구조물이 설치돼있다.

구조물에는 '화해거리'라는 문구가 쓰여있고 태극기와 함께 인형도 걸려있다.

당초 일장기도 걸려 있었지만 일장기는 철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조물은 보수성향의 한 단체가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단체는 2017년 항일거리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 박정희 흉상을 설치를 시도하다가 기초단체 제지를 받기도 한 곳이다.

연합뉴스

강제징용 노동자상 뒤에 설치된 철제 구조물
[차근호 기자]


해당 구조물은 지난 17일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에 도로점용 허가를 받지 않은 무단점유시설로 확인된다.

해당 토지는 부산시 소유로 구조물을 설치하려면 관리 권한을 위임받은 동구에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

구는 구조물에 대해 행정적 조처를 할지 여부에 대해 부산시에 의견을 물은 상태다.

무단점유 시설은 맞지만, 강제 조치를 하는 것 자체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항일거리에 설치된 소녀상과 노동자상 중 소녀상 설치와 관련해서만 조례가 만들어져 노동자상 역시 무단점유인 상태이기 때문이다.

동구는 한 관계자는 "역사적 사실과 관련된 상황이고 민감한 사안이기도 해 부산시 인권노동 정책 담당 부서에 협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