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침공 러군 "시한에 안쫓긴다"-러 안보회의 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내 나치즘 100% 추방" 강조
침공 무한정 지속될 수 있다고 시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현지시간)이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2022.05.24.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가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에서 "시한에 쫒기지 않는다"고 말해 러시아의 침공이 무한정 지속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미 CNN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트루셰프 위원장은 한 러시아 국영 신문 '논쟁과 진실'과 인터뷰에서 "나치즘을 완전히 100% 추방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몇 년 뒤 더 나쁜 모습으로 되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사실과 다르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탈나치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침공 목적을 애매하게 밝혀왔다. 정보기관 수장 출신인 파트루셰프는 푸틴의 강경파 측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