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위군 선관위, 공익제보 팔 뒷짐…주민들, 규탄 집회 ‘맞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 군위군 주민 200여 명이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군위=김채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군위=김채은 기자] "선거를 앞두고 온갖 편향적인 사건과 부당한 행정 편법이 난무해도 군청은 모르쇠, 선관위는 공익제보 받고도 강 건너 불구경"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 군위군 주민 200여 명이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25일 군위군공정선거감시단과 주민 200여 명은 이날 오후 4시 20분쯤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선관위의 부적절한 행정을 강력히 지적했다.

더팩트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 군위군 주민 200여 명이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군위=김채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군민들은 "선거를 목적으로 한 위장전입과 불법 금권선거, 공무원이 개입된 관권선거가 판을 치고 있음에도 군위선관위는 사태 파악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위에서 행해지고 있는 온갖 탈법과 부정행위를 방관하며 업무 태만을 넘어 방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더팩트

성명발표를 마친 뒤 ‘군위군 불법위장전입 수사 촉구 서한’이라고 적힌 봉투를 선관위 과장에게 전달했다. 군위=김채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성명발표를 마친 뒤 ‘군위군 불법위장전입 수사 촉구 서한’이라고 적힌 봉투를 군위군선관위에 전달했다.

수사촉구 서한을 받아든 군위군선관위 측은 "저희도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앞서 군위군선관위는 지난 12일 후보 등록을 마친 여성 군의원 후보 A씨를 ‘군 복무를 마친 사람’으로 표기해 선관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가 사흘 뒤 수정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또 지난 1일 군민 B씨의 ‘군위군수 후보 금품살포’ 정황에 대한 공익신고를 미온적으로 대처해 군민들의 원성을 샀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