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상보다 22초 빨랐던 누리호 비행...15분 45초간 '셀카'로 보내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누리호가 당초 예정보다 22초 빠른 15분 45초에 임무 수행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가 당초 예상됐던 967초보다 22초 빠른 945초, 즉 15분 45초 만에 임무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누리호는 발사 뒤 14분 57초 만에 목표 고도 700k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제 14분 35초 만에 도달해 성능검증위성을 분리했고, 발사 뒤 15분 45초에 위성 모사체를 분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