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해 피격사건, '군 기밀 정보망 삭제' 논란으로 확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북 판단에 불리한 정보 숨기려 했나" vs "원정보는 삭제되지 않아 터무니없는 의심"

감사원, 국방부와 합참 감사에서 규명될듯…새로운 사실 드러날 수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피살사건이 '자진 월북' 논란에 이어 '기밀 삭제' 의혹으로까지 공방이 확전되는 양상이다.

국가정보원이 박지원 전 원장을 첩보 보고서 삭제 혐의로 고발했고, 군 정보 유통망에서도 이 사건 관련 기밀정보가 무더기로 삭제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국정원의 경우 군 당국이 제공했거나, 자체 수집한 첩보 보고서를 누군가 임의로 삭제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보인다. 당사자인 박 전 원장은 "왜 바보짓을 하겠느냐"고 펄쩍 뛰고 있어 혐의는 수사로 가려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