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꽃놀이 하다 갑자기 펑, 펑…美 곳곳서 폭죽 사고 이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놀이를 즐기던 일가족 등이 예기치 못한 폭발사고로 혼비백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6일(현지 시각) 폭스뉴스 등은 미국 주택 보안 전문업체 심플리세이프의 보안 카메라에 포착된 폭죽놀이 사고 영상을 소개했다.

조선일보

/트위터


영상을 보면 어른과 아이 등이 잔디밭에서 피크닉을 하고 있다. 한 남성이 잔디밭 앞 도로에 있는 폭죽에 불을 붙인다. 폭죽은 정상적으로 터지지 않고 여기저기 불꽃이 흩어진다. 다들 놀란 듯 일어서고, 한 여성은 아이를 끌어안는다. 잠시 후 큰 폭발이 발생한다. 근처에 세워져 있던 차량 하부로 들어간 불꽃이 터지면서 화염이 발생하고, 굉음과 함께 폭발이 이어진다.

심플리세이프는 영상이 광고를 위해 조작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우리는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하며 고객의 안전을 위험에 빠뜨리는 사건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며 “영상 속 사람들 중 아는 사람이 있다면 이들이 부상을 입지 않았는지 반드시 알려주길 바란다”고 했다.

미국 최대 공휴일인 이날 가족과 함께 폭죽놀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던 만큼 미국 곳곳에서는 관련 사건·사고들이 이어졌다. 캘리포니아주 몬테베로에서는 고성능의 폭죽을 쏘던 42세 남성이 상반신에 심각한 부상을 입어 사망했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43세 남성은 친구들과 함께 머리에 폭죽을 얹은 채 폭죽놀이를 하다 머리를 크게 다쳐 끝내 숨졌다. 인디애나주에서는 11세 소년이 폭죽놀이 도중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 사망했다.

조선일보

/트위터


이외에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달리는 차량에 타고 있던 이들이 창밖으로 폭죽을 무차별적으로 쏴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에 확산한 당시 영상에는 도심 속을 달리는 한 차량에서 사방으로 폭죽을 발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거리에 있던 행인들은 비명을 지르며 달아났고,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제이콥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해당 사건에 대해 “무모하고, 또 무모하다”며 “이런 행위는 어느 도시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 우리는 이런 종류의 폭력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