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초유의 현직 당대표 징계

당당한 이준석은 없었다…징계위 앞서 결국 '울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리위, 새벽까지 진행될 듯

김소연 변호사 "윗선 없다" 주장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소명을 위해 출석한 당 중앙윤리위원회는 8일 새벽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오후 7시부터 회의를 시작한 윤리위는 이 대표의 소명을 충분히 들은 뒤 징계 여부 ·수위까지 결정한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저녁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던 중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후 9시 20분께 윤리위에 출석하기 위해 흰 셔츠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한 이 대표는 특유의 자신감 있고 여유 있는 모습이 아니라 내내 한숨을 쉬며 굳은 얼굴을 내보였다. 그는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까지 글썽였다.

이 대표는 “오늘 드디어 세 달 여 만에 윤리위 소명 기회를 갖게 됐다”며 “소명 기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이렇게 무겁고 허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교롭게도 윤리위 출석을 기다리는 사이 뭐라 표현해야 할지 어렵겠지만 한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고 제가 지난 몇 달 동안 뭘 해온 건 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보도는 이 대표에게 과거 성 접대를 했다고 주장한 장 모 씨가 지인과의 통화에서 “윗선이 있다”고 언급한 녹음 파일을 공개한 JTBC의 보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당 대표가 되고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정말 저를 가까이에서 보신 언론인들은 아실 것”이라며 “선거기간 동안 목이 상해 스테로이드를 먹어가며, 몸이 부어서 여기저기서 살쪘느냐는 놀림까지 받으면서 선거를 뛰었던 그 시기 동안 누군가는 선거를 이기는 것 외에 다른 것들을 생각하고 있었나 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에게 제기되는 여러 가지 의혹은 오늘 성실하게 소명하겠다”면서도 “진짜 궁금하다. 지난 1년 동안 달려왔던 기간에 저를 보며 뒤에서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고 또 뭘 하고자 기다려왔던 것인지”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이 열리는 국회 대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감정에 북받친 듯 떨리는 목소리로 “왜 3월9일에 대선 승리를 하고도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축하받지 못했으며, 어느 누구에게도 대접받지 못했으며, 다시 한번 또 (나 자신을) 갈아 넣어서 6월1일(지방선거)에 승리하고 난 뒤에도 왜 바로 공격당하고 면전에서 무시당하고”라고 했다.

이 대표는 “뒤에서는 한없이 까내리며 그 다음 날엔 웃으면서 악수하려고 달려드는 사람과 마주 서고, 오늘 아침엔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하며 아침에 일어났는지”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대표는 “아까 그 보도를 보고 지난 1년 동안의 설움이 북받쳐 올랐다”며 “제가 지금 가서 준비한 소명을 다 할 수 있을지, 아니면 그걸 할 마음이나 들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약 3분간의 발언을 마친 후 9시 23분께 윤리위장으로 들어섰다.

윤리위가 이 대표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다.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이데일리

‘이준석 성상납 의혹’ 기업 대표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 회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이 대표에게 접대한 것으로 알려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은 ‘배후가 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윗선은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측은 이를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 대표 변호를 맡고 있는 김소연 변호사는 해당 언론사 기자와 나눈 메시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보도에서 윗선으로 지목한 A씨는 이 대표와 친분이 있는 친유(유승민)계 인사라고도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명백한 기획보도다. 이준석을 살리기 위한 명백한 메신저 공격”이라며 “성접대 사건을 굳이 막아서 이준석을 살려야 하는 이핵관(이준석 핵심 관계자)이 누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