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김성원, 윤리위 절차 밟을 듯"...'검수완박' 또 갈등 고조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성원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실언

"경솔하고 사려깊지 못했다" 사과에도 파문 확산

주호영 "물의 일으켜 참담…낯 들 수 없는 지경"

[앵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수해복구 현장에서 실언한 김성원 의원에 대해 윤리위 절차 밟지 않을 수 없을 거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법무부가 시행령 개정으로 '검수완박' 법안을 우회하려는 것을 두고 여야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국민의힘 소식부터 살펴보죠.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수해현장을 찾아 실언한 김성원 의원과 관련해 추가로 입장을 밝혔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