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양두구육' 논란 지속…김미애 '개고기 빗댄 망언' 발언에 '반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참전…"개고기를 판 적도 양 얼굴 탈 쓰지도 않았다"

더팩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가 발언한 '양두구육(羊頭狗肉)' 사자성어로 인해 김미애, 김기현 의원과 온라인 상에서 설전이 지속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김태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데 사용했던 사자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을 둘러싼 '설전'이 확산되고 있다.

김미애 의원이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망언'이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가 즉시 "사자성어 자체를 이해 못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도 양두구육 발언과 관련해 이 대표를 비판하는 등 파장이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이준석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김미애 의원이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었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도대체 다들 무엇에 씌인건지 모르겠다"면서 "어제 기자회견을 보셨으면 대통령이 개고기라고 생각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데 사용했던 '양두구육' 사자성어를 들며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에서는 이 대표가 언급한 '개고기'가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다. 저를 비롯한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은 결코 그 생각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김 의원은 "윤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이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며 "정치에 1도 관심 없던 분이 국민의 부름에 나오셨던 일을 잊어버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는 이에 대해 "일부에서 대응이랍시고 폭로 프레임이라도 잡으려고 하는 것 같다"면서 "어제 제가 밝힌 사실관계는 '나는 대통령에게 독대를 통해 이러이러한 정책을 제안한 적이 있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을 했다고 밝히는 게 폭로인가"라며 "기껏 하루 자고 일어나서 고심 끝에 한다는 대응이 이런 식이면 사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대선 때 저는 개고기를 판 적도 없고 양의 얼굴 탈을 쓰지도 않았다"면서 "사람의 머리로써 사람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을 뿐"이라며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의 발언 역시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사용한 양두구육에 대해 반박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또 "옛 성현들은 역지사지(易地思之)를 소중한 삶의 교훈으로 여기며 살아오셨다"며 "'어찌하여 다른 이들의 눈 속에 있는 티끌은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는 예수님의 말씀도 우리 모두가 깊이 새겨야 할 가르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당의 혼란과 지지율 하락을 야기한 주체로 자신이 아닌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나아가 윤 대통령을 지목한 이 대표에게 조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