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이트라인 초대석] '장기 연애' 시리즈, 시작 계기는 트림 때문?…'숏박스' 개그맨들이 밝힌 비하인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유튜브 평균 조회 수가 무려 850만 건이 넘습니다. 자극적인 섬네일이나 억지스러운 설정도 없습니다. 하지만 젊은이들의 공감을 유발하는 아이디어로 이른바 MZ 세대를 사로잡은 개인 코미디 채널이 있습니다. 나이트라인 초대석, 오늘(18일)은 숏박스의 세 주인공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 씨 모셨습니다.

Q. 개인 코미디 채널 인기…기분이 어떤지?

[김원훈/개그맨 : 사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고 생각을 못 했고 이 뉴스에 나온다는 것도 상상을 못 한 일이었어요. 제가 어머님한테 오늘 뉴스에 나온다고 하니까 어떤 사고를 쳤냐고. 이럴 만큼 저희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지금 벌어지고 있어서 지금 너무 감격스럽고 요즘 하루하루 너무 행복하게 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