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설 '만다라' '국수' 김성동 작가 별세…향년 75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설 '만다라' '국수' 김성동 작가 별세…향년 75세

장편 '만다라'와 '국수'로 유명한 김성동 작가가 오늘(25일) 오전 향년 75세로 별세했습니다.

김 작가는 지난 몇 개월간 암 투병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75년 첫 단편 소설 '목탁조'로 등단한 김 작가는 '만다라', '풍적', '꿈', '국수' 등 한국 근현대사와 종교를 다룬 문제작들을 발표하며 문단의 중진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소설가_별세 #목탁조 #풍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