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약자 보호" 강조한 복지부 장관 후보자…기부금 분석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벌써 넉달째 비어있는 보건복지부 장관 자리. 그런데 이번에 내정된 조규홍 후보자 역시 여러 논란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제금융기관에서 3억에 달하는 연봉을 받으면서 억대 공무원 연금까지 받았다는 논란,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았다는 논란 등이 불거지고 있는데요. 조 후보자가 '사회적 약자 보호'를 강조해온 만큼 저희가 기부금 내역도 분석해봤습니다.

성화선 기자의 보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