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 의식불명, 태워달라” 호소에… 매진 버스 기사 순발력 빛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고속버스 기사 A씨가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고속버스 단말기 사진.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머니가 아프다는 연락을 받고 급하게 지방으로 향하는 승객을 도운 한 고속버스 기사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제가 더 마음이 급해지네요. 그래도 최대한 안전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고속버스 기사 A씨였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겪었던 일이라며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오전 10시에 출발하는 버스를 운행할 예정이었다. 경기도 안성이 도착지인 홈에 버스를 대고 대기하던 A씨는 급하게 뛰어오는 한 중년 여성을 발견했다고 한다.

A씨를 향해 뛰어온 이 여성 승객은 숨을 급하게 몰아쉬며 “기사님, 제가 10시30분 차인데, 이 차를 꼭 타야하는데 빈자리가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10시 30분에 출발하는 버스표를 끊었지만 30분 먼저 출발할 수 있겠냐는 것이었다. A씨가 상황판을 확인해보니 버스 좌석은 모두 매진된 상태였다. A씨는 “현재는 매진이지만 기다리다 안 오시는 분이 계시면 ‘당겨타기’로 타실 수 있다”고 안내했다.

이 승객은 눈물 맺힌 눈으로 “어머니가 쓰러지셨는데 현재 병원에서 의식불명 상태라고 한다”며 “이 버스를 꼭 타야한다”고 호소했다.

A씨는 “그 때부터 저도 덩달아 마음이 조급해지기 시작했다”고 썼다. 그는 “표를 얼마나 꼭 쥐고 계셨는지 완전히 찌그러져 있더라”라며 “표만 봐도 그분의 조급한 마음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일단은 그분께 표를 잘 들고 계시라고 한 다음 상황판만 지켜봤다”며 “출발 3분 전, 순간적으로 한 자리가 취소되는 걸 발견했다”고 했다. 이어 “그 분의 표를 낚아채 버스에 올라서 왼손으로는 단말기의 ‘당겨태우기’ 버튼을 누르고, 오른손으로는 표를 스캔해 매표했다”고 했다.

A씨 덕분에 이 승객은 무사히 버스에 탈 수 있었다. A씨는 승객이 목적지에 도착한 뒤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남기고 버스에서 내렸다고 전했다.

A씨는 “부디 기적이 일어나서 어머님의 웃는 얼굴을 보셨으면 좋겠다”며 “최악의 경우라도, 30분이라는 시간이 앞당겨져서 어머님의 마지막 임종이라도 지킬 수 있게 됐으면 한다고 기도해드렸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부디 아무 일 없으시길”, “가슴이 뭉클하다”, “제가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등 댓글을 남겼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