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윤리위, 이준석 추가 징계 연기…권은희 "입 다물라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윤리위, 이준석 안건 뺀 권은희·김성원 등 논의

권은희, "당 결정 무조건 따르라해…정당 역할 아냐"

김성원, 16분 소명 마치고 말 없이 빠져나가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8일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안을 안건에 포함시키지 않고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반대’ 등을 주장한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소명을 듣고 징계를 논의 중이다.

이데일리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당론에 반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한 권 의원과 ‘수해 봉사 현장 실언’의 김서원 의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은 안건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전 대표 측도 윤리위에 출석 요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은희 의원은 소명을 마치고 윤리위원회에 대해 “당에서 결정한 것이면 따르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이 가장 큰 것 같다”며 “국민의힘이 결정을 했기 때문에 입을 다물라고 한다면 정당이 해야 될 역할이 아니지 않냐”고 했다.

권 의원은 윤리위의 징계를 수용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 “국민의힘의 징계는 누구든 다 수용해야 하는 것 아니냐. 당 대표도 날리는데”라고 냉소했다.

그는 윤리위 이의신청은 실효성이 없으며 가처분 신청에도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 권 의원은 “윤리위의 일련의 활동들을 법적으로 따지면 한 두 개가 아닐 것”이라며 “굳이 (가처분) 숫자를 추가 시키는 게 의미가 있을 지 고민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을 인용하며) 법원이 정당 민주주의의 심각한 훼손이라고 판단했다”며 “헌법이 정당에게 요구한 것은 ‘민주적 기본 질서를 지키는 것’ 딱 하나다. 관련해 상황은 심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수해 봉사현장 실언으로 공분을 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소명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출신인 권 의원은 그간 언론 인터뷰와 토론회 등을 통해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해 왔다. 이 과정에서 경찰국 신설을 주도한 이상민 장관에 대해 ‘탄핵 소추 심판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윤리위는 권 의원이 윤리위 규정 제20호와 윤리규칙 제4조를 위반했다며 지난달 22일 제6차 전체회의에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한편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한 김성원 의원은 오후 8시3분께 회의실로 입장한 뒤 16분 만에 아무런 말 없이 현장을 빠져나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