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속어 논란 질문에 '침묵'…"대통령 본인도 혼란스러워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비속어를 쓴 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입니다. 오늘(29일)도 이에 대해 답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에선 대통령이, 국회가 국정의 중심이라는 신념을 갖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 대통령에, 그 정당이라는 비판이 야당에서 나왔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비속어 논란에 대해 답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