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틸론, 디지털플랫폼정부 '메타버스 활용방안'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권덕근 틸론 프로가 혁신 road 2 컨퍼런스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가상화·메타버스 오피스 전문 기업 틸론(대표 최백준)은 29일 광주에서 열린 '혁신 로드 2 컨퍼런스'에 참가해 메타버스·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플랫폼 정부의 지향점을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행사는 한국상용소프트웨어협회,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가 주관한 행사로 '22년 7월 디지털플랫폼정부 출범에 따른 디지털플랫폼 정부 취지, 필요성 등 강연과 함께 코로나 안정화 기조에 맞춰 공공기관 정보화담당자에게 혁신 기업의 경험을 공유하고자 기획되었다.

틸론은 가상 데스크톱 솔루션인 '디스테이션 v9.0'과 함께 메타버스 오피스 플랫폼인 '센터버스(CenterVerse)'를 소개하는 부스를 운영했다. '디스테이션 v9.0'은 가상화 관리 제품 분야에서 유일하게 국가정보원의 보안기능확인서 2.0 버전을 획득, 안정성을 입증한 바 있다.

특히, '센터버스'는 디스테이션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내에서 행정, 의료, 국방, 교육 등 높은 보안 환경을 요구하는 산업 분야의 업무 수행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날 권덕근 틸론 프로는 '디지털플랫폼 정부 인프라 구성과 메타버스 및 블록체인 활용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기반으로 행정데이터의 분산된 저장 환경을 범정부 통합 관리 환경으로 전환할 것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대국민 서비스 분야는 한 번의 접근으로 모든 정보와 민원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한, 비대면 수요를 충족할 새 대안으로 시공간 제약을 뛰어넘는 확장성과 현실감을 갖는 메타버스 정부 구성을 제안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기반의 '원사이트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탄소 중립행정과 분산 신원확인 환경 구축을 강조했다.

최백준 틸론 대표는 “ICT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각 사업들이 합쳐지면서 빅 블러 즉, 경계가 파괴되고 융합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정부 역시 첨단 ICT 기술 적용을 통해 행정 전반에 걸쳐 빅 블러 현상을 일으켜 부처별 관리 시대를 종결하고 차별 없는 통합 대국민 서비스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중앙행정기관의 가상데스크톱서비스 도입(온북 사업)과 모바일 행정 업무 구현, 메타버스 정부 구성을 원활하게 지원하고, 5G, 개방형 OS, 메타버스, 블록체인 등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효율성 높은 행정 업무 환경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