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민주, 거대 보이스피싱 집단…후안무치 사과하라"(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명분 없는 공격, 이재명 사법리스크 방어 위한 힘자랑"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 공세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를 놓고 비판을 이어갔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결의안 강행 처리는 민주주의가 아니다"라며 "토론과 설득, 대화와 타협이 없는 다수결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권성동 의원도 SNS에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줬다. 이처럼 거짓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과 MBC가 자막조작사건의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트위터로 어떤 욕설을 했는지부터 찾아보시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라며 "멀리는 김대업 사건부터 최근 생태탕 선동까지 도대체 민주당 인사들이 무슨 정치적 책임을 졌나"라고 따져물었다.

윤 대통령 순방 중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를 향해서도 "MBC 역시 마찬가지다. 광우병 조작선동을 한 사람들은 영전에 영전을 거듭했다. 조작선동에 대한 인센티브는 민주당과 놀랍도록 유사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두고 MBC는 언론탄압이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며 "사실을 탄압한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 언론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집단이 어떻게 언론탄압을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하여 자막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며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죄악은 외면할수록 성장하며 망각할수록 반복된다. 엄정한 대응만이 그 뿌리를 뽑을 수 있다"며 정부·여당의 강경 대응 기조에 힘을 실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도대체 민주당의 후안무치는 어디까지인가"라며 "있지도 않은 외교 논란을 만들어 국민들을 혼란에 빠트린 주체가 누구인가. 조작된 가짜 뉴스에 부화뇌동하고 이를 정쟁에 이용하고 있는 세력은 바로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이 모든 것이 '외교논란 유발자' 민주당과 박홍근 원내대표의 국론 분열 획책이 아니었는가"라며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익을 위한 마음으로 지금의 논란을 멈추고 국회를 민생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은 대선 패배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윤석열 정부가 실패하기만을 바라는 좀스러운 오기를 버리길 바란다"며 "장관들에 대한 명분 없는 공격이 국민들 눈에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힘자랑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티끌만큼이라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탄핵과 해임을 운운하며 힘으로 밀어붙이는 ‘변종 의회독재’에 대해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며 "해임건의안을 남발하며 스스로 국회의 권위를 저버린 민주당의 의석을 국민들이 반드시 회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