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임건의안 통과한 장관은 퇴장하라"…외통위, 박진 출석 두고 공방 끝 정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정 "국회의 권위 존중 의미에서 박진 퇴장해야"

김석기 "외교순방에 대해 설명할 기회 제공돼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4일 박진 외교부 장관 출석 문제로 공방을 벌이다 정회했다. 야당은 해임건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박 장관이 국정감사를 받을 수 없다며 퇴장을 요구했다. 여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성과 등에 대해 박 장관이 설명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맞섰다.

이날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한·아프리카재단 등을 피감기관으로 한 외통위 첫 국감은 시작도 하지 못하고 정회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김홍걸 무소속 의원은 박 장관의 퇴장을 요구했다.

외통위 야당 간사를 맡은 이재정 의원은 "민주당은 국민의 의사를 받아들여 국회에서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다"면서 "국회의 권위, 의회주의를 존중하고 헌법정신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박 장관에 대해 회의장 퇴장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외통위 여당 간사를 맡은 김석기 의원은 "박 장관이 우리의 외교 수장으로 외교정책과 이번 외교 순방에 대한 내용을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가 반드시 주어져야 된다"고 맞섰다.

박 장관의 출석 문제를 두고서 여야는 의사진행발언 등을 통해 공방전을 벌였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국정감사는 지난달 4일 여야 합의로 채택한 국감 계획서에 따라 실시하는 것"이라며 "이미 합의해놓은 국감 계획을 뒤집고 박 장관의 퇴장을 요구하는 것은 법치주의에 안 맞는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홍걸 무소속 의원은 "(이번 논란이) 아마추어 대통령, 아마추어 대통령실 보좌진, 이 사람들 때문에 생긴 일이고 외교부는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고 생각을 할지도 모르지만 외교부가 그것을 방관하고 위험성이 있음에도 경고를 하지 않고 사후에도 구경만 하고 있었던 그런 책임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박 장관께서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고 물러나시든지 이 자리를 떠주시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의) 막말 사태가 난 후에도 청와대에서 해외언론 비서관을 3년이나 한 박 장관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 해외 언론에 정정보도 요청이나 이런 조처를 한 바가 없다"며 "한국 외교가 이렇게 조롱받는 상황이 됐는데 박 장관이 계속 그 자리에 있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실수를 했다면 국민의힘 의원들이 넘어갔겠냐"며 "외통위 전체위원의 뜻으로 대통령에 사과 요구를 하고 사과가 온 이후에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것이 국회의 권위를 지키는 그러한 또 최소한의 방편이 아니냐는 건의를 드린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