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만 원 싸게 드려요"…춤추는 스마트폰 값,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일부 스마트폰 판매 매장들은 알음알음 찾아오는 손님에게만 더 저렴한 가격으로 스마트폰을 판매하는데 이런 정보를 알려주는 앱까지 등장했습니다. 부지런히 가격 비교한 손님에게만 통신사들이 웃돈을 얹어주고 있는 건데, 이번 기회에 제도를 고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정성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최신 스마트폰을 역경매로 살 수 있다는 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