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유정→노윤서, 청춘스타 다 나오는 첫사랑 이야기 '20세기 소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친구의 짝사랑을 관찰하다 첫사랑에 빠져버렸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영화 '20세기 소녀'가 세기말 감성이 가득 담긴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어느 겨울 도착한 비디오 테이프에 담긴 1999년의 기억, 17세 소녀 ‘보라’가 절친 ‘연두’의 첫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사랑의 큐피트를 자처하며 벌어지는 첫사랑 관찰 로맨스 '20세기 소녀'가 설레임을 자극하는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청량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색감으로 17세 소년소녀에게서만 느낄 수 있는 청춘의 분위기를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치 뷰파인더로 인물들을 들여다보는 듯한 비주얼은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까지 청춘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풋풋한 모습을 고스란히 그려내 이들이 보여줄 케미스트리를 기대하게 한다.

“17살, 내 시선 끝에 서 있던 나의 첫사랑”이라는 카피는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네 캐릭터의 엇갈린 시선 끝에 과연 누가 서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짝사랑에 빠져버린 ‘김연두’(노윤서)와 그녀의 말에 심드렁하게 반응하는 ‘나보라’(김유정)의 절친 케미가 물씬 느껴지는 대화로 눈길을 모은다. ‘연두’의 첫사랑을 이루어주기 위해 짝사랑 상대인 ‘백현진’(박정우)의 일거수일투족을 알아내겠다는 ‘나보라’의 결심은 영화 속에서 그녀가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기대감을 더한다.

‘백현진’의 모든 것을 알아내기 위해 그의 절친 ‘풍운호’(변우석)를 집중 공략하는 ‘보라’. ‘백현진’의 키, 좋아하는 운동, 삐삐 번호까지 계획대로 모든 정보를 수집하고 있던 ‘보라’는 뜻하지 않게 ‘풍운호’와 ‘백현진’의 오해를 사게 된다. 그러던 중 자신의 심장도 ‘연두’의 마음처럼 두근거리고 있음을 느낀 ‘보라’는 혼란스러운 감정에 휩싸이며, 풋풋한 17세 소년소녀들의 엇갈린 시선 속에서 어떻게 이야기가 흘러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1999년의 첫사랑을 다시 만난다”라는 카피와 함께 환히 웃고 있는 어른이 된 ‘보라’(한효주)의 모습은 오랜 시간이 흐른 후 첫사랑과 다시 마주하게 된 ‘보라’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킨다. 2019년 어른이 된 ‘나보라’ 앞으로 낡은 비디오 테이프가 배달되며 시작되는 '20세기 소녀'는 21세기에 다시 꺼내 보는 20세기의 첫사랑 이야기로 일상에 지친 우리들의 가슴을 다시 두근거리게 만들 예정이다.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단편영화상을 휩쓸며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아온 방우리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21일 공개.

/nyc@osen.co.kr

[사진] 넷플릭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