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품 당원 매수' 진성준 검찰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좌관 출신 김승현, 강서구청장 당선 위해
건설업자 스폰서로부터 4000만원 받아
동별 회장에 돈 주며 권리당원 입당 권유 의혹


파이낸셜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9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공동취재) /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금품 당원 매수' 의혹을 받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진 의원을 검찰에 송치했다.

진 의원은 지난해 2월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김승현 당시 강서구청장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건설업자 조모씨로부터 받은 현금 4000만원을 동별 회장에게 나눠주며 권리당원으로 입당할 것을 권유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로부터 자금을 입금 받은 윤두권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회 부위원장이 이 사실을 제보하고 강서경찰서에 고발하면서 의혹이 공론화됐다.

경찰은 지난 23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김승현 당시 후보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스폰서 #매수 #당원 #진성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