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로 세계시장 선점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질자원연구원-SK에코플랜트, 공동기술개발 MOU

파이낸셜뉴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왼쪽)과 SK에코플랜트 김병권 대표가 지난 11월 30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자원순환 공동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 SK에코플랜트와 손잡고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사업화해 세계 시장 선점을 노린다. 특히 지질자원연구원이 갖고 있는 저비용 고순도 희소금속 회수 기술을 향상시켜 SK에코플랜트와의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순환경제 분야의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

1일 지질자원연구원에 따르면, 전기차의 증가에 따른 폐배터리의 처리와 활용방안을 위한 친환경 자원순환기술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 테스(TES)의 글로벌 인프라를 통해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선점하고, 배터리 산업 밸류체인 확장으로 재활용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질자원연구원과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1월 30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자원순환 공동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한정된 자원으로 지속가능한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폐자원의 재활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의 지원을 강화해 국가와 기업, 국민이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는 재활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지질자원연구원과 SK에코플랜트는 앞으로 폐배터리를 비롯한 미래 폐자원의 재활용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기술협력을 통해 친환경 자원순환기술의 실증과 사업화로 연결할 계획이다.

지질자원연구원은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로 전자폐기물 처리 전문기업인 테스(TES)는 '폐배터리 자원 회수, 전후처리 기술'을 갖고 있어 양측의 연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테스는 싱가포르와 프랑스, 중국 등에서 폐배터리 재활용 처리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질자원연구원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원천기술인 저비용 고순도 희소금속 회수를 위한 용매추출 공정 기술을 향상시킨다.
#배터리 #재활용 #지질자원연구원 #SK에코플랜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