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로코로나에 발목잡힌 中 제조업…차이신 PMI 넉달째 '위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와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 여파로 중국의 민간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넉 달 째 '위축'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일 중국 경제전문매체 차이신은 시장조사업체 IHS마킷과 발표한 11월 제조업 PMI가 49.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치(49.2)와 시장 전망치(48.9)를 웃도는 수치지만, 기준선(50)을 넉 달째 밑돌고 있는 것이다. 이 지수가 기준선인 50보다 위에 있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50보다 밑에 있으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차이신은 "전염병의 영향으로 수요와 공급이 모두 약하다"면서 "소비재와 중간재 수주는 소폭 증가했지만, 투자재 수주가 크게 줄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세계 경제 둔화와 국내 배송망 문제로 수출 주문 지수도 4개월 연속 기준치를 밑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공식 제조업 PMI는 48.0으로 집계돼 10월(49.2)보다 하락했다. 올해 8월 49.4에서 9월 50.1로 반등한 데 이어 10월에는 기준선 아래로 떨어졌고, 이달에는 추가 약세를 보인 것이다. 지수 자체로는 상하이 봉쇄가 단행됐던 지난 5월 이후 최저수준이다. 공식 지표의 경우 대형 국유기업을 중심으로, 차이신 PMI는 수출기업과 중소기업을 포괄해 조사다는 차이가 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49.1, 중기업 48.1, 소기업 45.6으로 집계돼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여건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달 비제조업 PMI도 46.7로 전월(48.7) 대비 하락하면서,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모두 포함하는 공식 종합 PMI는 47.1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49.0) 대비 큰 폭 떨어진 것일 뿐 아니라 7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건설업은 상대적으로 호조를 보여 11월 건설업 경기활동지수는 55.4로 6개월 연속 확장세를 이어갔다.

한편, 1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현지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만5800명(무증상 3만1720명)으로 사흘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달 23일 3만명대에 올라서 매일 최고치를 경신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27일 4만52명으로 정점을 찍고 확산세가 누그러지는 모습이다.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