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북 김천서 '규모 3.2' 지진 발생..."아직까지 피해신고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일 오후 3시 17분 규모 3.2 지진이 발생한 지진이 발생한 경북 김천시 동북동쪽 14㎞ 지역. 기상청 제공


[파이낸셜뉴스] 경북 김천시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7분 경북 김천시 동북동쪽 14km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상세 주소는 경북 김천시 아포읍 인리다.

해당 지진은 올해 한국에서 발생한 지진 중 규모 5위로, 발생 깊이는 14km에 달한다.

현재 경북, 충북 일부 지역에 진도 3의 흔들림이 전달된 것으로 드러났다. 진도 3의 진동은 실내나 고층건물에 있는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정도이며, 정지해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릴 수 있다.

또 경남, 대구, 대전 지역에 진도 2의 흔들림이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진도 2의 진동은 예민한 사람들이 눈치를 챌 수 있을 정도로 미미한 진동이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과 관련해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한반도에서 규모 2.0 이상 지진은 73차례 발생했다. 규모 3.0 이상의 지진은 7차례 일어났다.
#경북지진 #지진발생 #김천지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