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D리포트] '속도 조절' 쐐기 박은 파월 한마디에 증시 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의 경제전망과 인플레이션을 주제로 연설에 나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통화정책이 시장에 영향을 미치기까지 시차가 존재한다며, 아직 물가 상승률이 상당하지만 이젠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때라고 밝혔습니다.

[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현재의 억제책이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에, 기준금리 인상 폭을 완화하는 게 타당합니다. 당장 12월 통화정책 회의에서부터 속도 조절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