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尹, 국정을 사조직처럼...민주는 김건희 뒤꽁무니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 라디오 한판승부 인터뷰

"檢 출신이라 정치·도의적 책임 생각 안 하는 듯"

최근 설전 벌인 유시민 전 이사장에는 "민주당 망쳐"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참사 유가족과 야권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질을 촉구하는 것과 관련,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하는 사람이라면 정치적 책임을 질 수 있는 조치를 보여야 하는데 사조직을 운영하는 것처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당연히 국민과 유가족분들의 불만도 높아질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아무래도 (대통령께서) 검찰 출신이라 정치적·도의적 책임에 대해 생각을 안 하시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 정치적 책임이라면 당연히 참사 발생 후 이 장관의 사퇴나 해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이 장관이) 한 달이 지나도록 여태껏 자리를 지키고 계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이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 “애초에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확실하게 하겠다고 대통령이 정말 진솔히 사과했다면 탄핵 얘기까지 나오지도 않았다”며 “민주당 전략에 많은 문제가 있지만, 이 부분에 있어선 밀어붙이고 후퇴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진중권 광운대 교수는 “탄핵은 구체적 절차로 위법·불법 등 상당히 구체적 사유를 요한다. 막연히 지휘 책임 때문에 탄핵하는 것은 법적으로 결격사유가 된다 인용될 가능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갔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민생으로 투쟁해야 하는데 김건희 여사 뒤꽁무니만 졸졸 쫓아다니고 있다”며 “김진태 강원도지사발 경제위기로 야당이 경제국면으로 핸들을 틀려고 할 때 김의겸 대변인은 사이버 렉카들이나 하는 소리(청담동 술자리 의혹)를 국감장에서 했다. 당정을 비판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친 것”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도 의혹 제기에 있어 ‘사실에 근거’해 얘기해야 한다고 최고위원 단체 방에서 얘기를 하셨다고 하잖나”라며 “어느 정도 증거를 갖고 얘기를 하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최근 날을 세운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선 “민주당이 잘못된 길을 가는데 욕을 먹으면서 이렇게 얘기하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며 “유 전 이사장은 민주당에 해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분이 맛이 많이 갔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8일 인터넷 매체 ‘민들레’에 쓴 칼럼에서 “나는 박지현씨와 ‘조금박해’를 미워하지 않는다. 단지 그들이 다른 사람에게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비판하겠다”며 “그들이 근거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는 말을 해도 기자들은 ‘쓴소리’ ‘소신’ ‘용기’같이 멋진 말로 치장해주니 어찌 유혹을 느끼지 않겠는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