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뭐라도 해보자” 홍대 앞에서 백지 든 중국인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로 중국 현지 실상 접해

오픈채팅방 통해 시위 준비

300여명 “억압 대신 자유를”

경향신문

중국인들이 지난달 30일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에 반대하는 백지 시위를 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구로구에서 직장을 다니는 A씨는 한국살이 7년차 중국인이다. 2020년 2월 이후로 중국에 있는 가족을 만나지 못했다. 한번 중국에 가면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 때문에 한국으로 못 나올 수도 있다고 걱정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24일부터 중국의 뉴스를 접하던 A씨와 중국인 친구들은 답답함을 느꼈다. 첫 번째 뉴스는 24일 중국 신장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아파트 화재 사건이었다. 이 화재로 19명의 사상자가 나왔는데,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 탓에 아파트에서 제때 빠져나오지 못한 게 원인으로 분석됐다. 다음날에는 중국 당국이 참사 원인에 대해 “사람들이 자기를 구하려는 의지가 부족했다”고 말하는 뉴스를 봤다. A씨는 분노했다. “정부가 뭘 잘못했는지, 어떻게 자세히 해야 했는지를 발표해야 하는데 시민을 탓하다니.”

한국에서 사귄 중국인 친구들도 비슷한 생각이었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상하이에서 시위가 일어난 사실, 시위 참가자가 연행되는 중국 현지 실상을 접했다. 전 세계 곳곳에 나가 있는 유학생들이 촛불과 백지를 들고 거리로 나오는 모습도 봤다. A씨도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 “뭐라도 해야 마음이 편하니까, 우리도 뭐라도 해보자.”

A씨는 지인 6명 정도와 지난달 27일부터 시위를 준비했다. 모일 날짜를 정하고, 시위를 알리는 포스터를 직접 만들어 SNS에 뿌렸다. 누구나 익명으로 접속할 수 있는 오픈채팅방도 개설했다. 처음에 10명이었던 참가자는 하루하루 지나면서 200명, 400명으로 불어났다. 서류를 준비해 집회신고를 하고, 발언용 확성기를 준비했다.

그렇게 지난달 30일 서울시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백지 시위’가 열렸다. 한국에서 처음 열린 백지 시위였다. 시위에 참여한 300여명은 “억압 대신 자유를 달라”고 외쳤다. 참가자들은 “봉쇄 말고 자유를” “거짓이 아닌 존엄을” “독재 말고 선거권을”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백지를 들었다.

A씨는 하루빨리 제로 코로나를 끝내고 일상생활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A씨는 제로 코로나의 문제점에 대해 “배달이나 식당일을 하는 사람들, 이제 대학을 나와서 직장을 구해야 하는 사람들이 진짜 힘들 것”이라며 “직장 매출이 줄어드니까 잘리기 시작해 대출도 갚지 못한다. 자살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고 했다.

홍대 앞 시위에선 ‘시진핑 타도’와 같은 반정부 구호도 나왔다. A씨는 “당장 모든 게 바뀌지 않을 수도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응원하고 있다.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A씨는 “제로 코로나 때문에 어린이부터 젊은 사람들까지, 죽으면 안 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죽었다. 제로 코로나가 끝나지 않는 이상 시위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김송이 기자 songyi@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