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물연대 총파업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강경한 용산, '밀리지 않는다'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대통령실, 노사 법치주의 강조
수출 적자 거론, 화물연대 집단운송 책임론 꺼내
대통령실 "명분없는 거부, 누구에도 도움 안돼"
尹 "화물 운수종사자들, 업무중단 끝내고 위기 극복 힘 모아야"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 11월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대통령실은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면서 운송종사자들에 대한 조속한 업무 복귀를 압박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강조하면서, 물러서지 않을 계획임을 재차 강조했다.

노사 법치주의를 강조하며 강대강 대치를 택한 대통령실은 최근 들어 버팀목이던 수출에서도 빨간 불이 들어오자,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에 따른 책임론을 꺼내들면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당성 없는, 그리고 명분 없는 집단 운송거부에 이어서 민노총 소속의 여러 노조에서 동시다발적인 파업을 진행하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저희가 여러 차례 언급드린 것처럼 노사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나가는 과정속에 있다"며 "집단행동으로 얻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화물연대에 대해선 협상의 주체도 아님을 분명히 한 대통령실은 "지금 워낙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화물연대와의 협상을 언제든 끊어낼 수 있음을 시사했다.

대통령실의 강경한 반응 속에 윤 대통령은 이날 밤 늦게 SNS를 통해 "화물 운수종사자 여러분도 업무중단을 끝내고 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의 영향까지 반영돼 11월 수출은 전년 대비 14% 감소했고 11월 무역수지는 70.1억 달러(한화 약 9조16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강조,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따른 수출 악영향을 부각시켰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기간이 이어지면서 시멘트와 정유 등 관련 업계가 타격을 받는 등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졌고, 수출 적자 양상이 두드러지자 화물 운송 거부 책임론을 에둘러 제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10여 년 전 우리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12위였던 수출 규모 순위를 7위까지 끌어올렸다"며 "위기를 맞았지만, 전열을 정비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의 글로벌 복합위기 역시 수출 증진으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며 "최근 '수출전략회의'에서 민간, 공기업, 금융기관, 정부 관계자 모두가 하나가 되어 수출증진을 위해 전력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저와 정부는 우리의 기업들이 세계 전역에서 뛸 수 있도록 수출 전략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나갈 것"이라며 "이러한 대한민국 모두의 노력은 반드시 그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