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윗선' 겨누는 특수본 수사… 김광호 서울청장 오늘 소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

참사 전후 조치 사안 확인 방침

아시아경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한다. 경찰 수뇌부인 김 청장을 전격 소환하면서 '윗선'을 겨냥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받는 김 청장을 서울청 마포청사 특수본 조사실로 소환해 핼러윈 기간 치안·경비 책임자로서 참사 전후 조치 사안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특수본은 그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관련자 진술 내용 등을 토대로 김 청장의 신분을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이 지난달 28일 넘긴 김 청장에 대한 감찰 자료도 김 청장 법률상 신분이 피의자로 전환되는 근거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치안의 총책임자인 김 청장은 참사 당일 상황을 뒤늦게 인지하고 늦장 대응으로 인명 피해를 키웠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청장은 참사 당일, 사고 발생 1시간21분 뒤인 오후 11시36분 이 전 서장의 보고를 받고 상황을 처음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후 택시를 이용해 사고 현장으로 나왔지만, 이미 당시는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뒤였다. 특수본은 김 청장을 상대로 당시 상황과 경위에 대해 확인할 방침이다.

특수본은 핼러윈 축제에 앞서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으로부터 기동대 투입을 요청받은 사실이 있는지도 추궁할 방침이다. 이 전 서장은 핼러윈 기간 기동대를 지원해 줄 것을 서울청 주무 부서에 요청했다고 주장해왔으나, 김 청장은 이를 부인해왔다. 특수본 역시 그간 조사에서 용산서의 기동대 요청 정황 등에 대해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특수본은 또 용산서의 기동대 요청과 별개로 서울청이 핼러윈 대비 대응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과정에서 김 청장과 윤시승 서울청 경비부장이 집회·시위 경비 문제로 이태원 일대에 기동대 투입이 어렵다는 내용으로 통화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한다. 참사 당시 미리 기동대가 현장에 배치돼 있었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란 지적이 많은데, 특수본은 김 청장을 상대로 해당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아울러 특수본은 김 청장을 상대로 핼러윈 기간 위험분석 보고서 삭제 의혹에 대한 연루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는 김 청장이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겠다는 것이 특수본 입장이다. 특수본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전날 박성민 전 서울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경무관)과 전 용산서 정보과장 김모 경정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특수본은 전날 박 경무관과 이 전 서장 등 경찰간부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김 청장까지 전격 소환하면서 경찰 안팎에서는 특수본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김 청장이 특수본 출범 이후 입건한 경찰관 가운데 최고위급인 만큼, 수사가 본격적으로 '윗선'을 겨누기 시작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