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뜨거운 눈물…“국민 응원으로 힘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2:1로 경기를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2.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손흥민은 3일 0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3라운드 포르투갈전에서 2-1 승리에 일조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드리블 돌파에 성공한 뒤 포르투갈 수비수 다리 사이로 슬쩍 패스를 해 황희찬의 역전골을 도왔다.

손흥민은 “처음에 실점하면서 정말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 발 더 뛰어주고 희생해준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눈물을 흘린 손흥민은 “선수들이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한 것보다 더 너무 잘해줬다”며 “오히려 주장인 제가 더 부족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선수들이 커버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마스크 투혼이 16강을 이끌었다는 평가가 있다’는 물음에는 “그건 아닌 것 같다”며 “많은 국민들의 응원으로 한 발 더 뛸 수 있는 에너지와 힘을 받아서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손흥민은 “16강에 올라가는 게 저희한테 가장 큰 목표였다. 다가오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축구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거다. 저희가 며칠 동안 더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해 또 좋은 경기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과 우루과이의 승점(4점)과 골득실(0점)은 같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우루과이에 앞서기 때문이다. 이로써 한국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도하에 있는 스타디움974에서 G조 1위를 상대로 방문 월드컵 사상 첫 8강 진출에 도전한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