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치이너뷰] '이재명 옆 장경태' 동대문 흙수저가 전하는 좌충우돌 최고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0년대생 뉴스핌 정치부 기자들이 정치인들을 현장에서 만납니다.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깊은 이야기부터 짓궂은 질문까지. 기자들의 성역 없는 질문과 그들의 솔직한 답변을 '정치이너뷰'에서 만나보세요.

1983년생. 만 39세이지만 정치 인생은 벌써 17년 차. 더불어민주당 청년 정치의 아이콘이지만 오랜 정치 경험으로 잔뼈가 굵은 장경태 의원은 지난 8·28 전당대회를 통해 최고위원에 당선됐습니다.

목이 터져라 연설하던 장 의원의 전당대회 경선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물었습니다. 장 의원은 가장 기억에 남는 전당대회 현장을 대전·세종 순회 경선이라고 답했습니다.

장 의원이 들려주는 가슴 벅찬 현장 이야기와 그의 정치에 대한 진심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그가 느끼는 초선 의원의 고충과 지도부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세요.

(기획·구성 : 박서영 / 촬영·편집 : 이승주 이성우 / 그래픽 : 조현아)

seo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