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녀 임금격차 OECD 1위 국가는...韓 여성 임금 31.1% 적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9개국 중 26년째 1위



헤럴드경제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총파업대회를 열고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 급식실 폐암 종합대책 마련, 교육교부금 축소 반대 등을 촉구하며 모자를 던지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9개 국가 중 남녀 근로자 시간당 임금 격차가 가장 큰 나라로 지난해에도 우리나라가 1위로 꼽힌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직종·직무 내 남녀 임금격차에서도 한국은 주요 15개국 중 1위와 2위를 각각 차지했다.

4일 여성계·노동계에 따르면 최근 OECD가 공개한 '2021년 기준 OECD 국가들의 성별 임금격차'에서 한국의 성별 임금격차가 31.1%로 가장 컸다. 이스라엘(24.3%), 일본(22.1%), 라트비아(19.8%), 에스토니아(19.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OECD에 가입한 1996년부터 26년째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1위를 지켜오던 일본은 한국의 OECD 가입과 함께 밀려났으며, 최근에는 이스라엘이나 에스토니아에 2위 자리도 내주고 있다.

일본 외 주요 7개국(G7)을 보면 미국은 16.9%로 6위, 캐나다 16.7%로 7위, 영국 14.3%로 10위, 독일 14.2%로 11위 등이었다. G7 중 성별 임금 격차가 OECD 평균(12.0%)보다 낮은 나라는 프랑스(11.8%)와 이탈리아(7.6%)다.

OECD 성별 임금격차가 발표될 때마다 나오는 지적 중 하나는 한국에선 남녀가 주로 종사하는 직무가 달라 임금 차이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것이지만 직무, 직종, 사업장이 같은 남녀 간의 임금 격차도 주요국 중 한국이 최상위권이었다.

영국 과학저널 ‘네이처 인간 행동(Nature Human Behaviour)’이 지난달 24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직무(Job)별 남녀 성별 임금 격차는 18.8%로 주요국 15개국 중 2위였다. 1위는 일본으로, 남녀 격차가 25.7%나 벌어졌다.

한국과 일본은 같은 직종(Occupation)과 사업장(Establishment) 내 남녀임금 격차에서도 15개 주요국 선두를 달렸다. 직종별로는 한국 1위·일본 2위, 사업장 내에서는 일본 1위·한국 2위였다.

다만 이는 '네이처 인간 행동'이 각국에서 입수한 최신 자료에 기반한 것이어서 국가별로 비교 시점이 다르다. 예컨대 한국은 2012년, 일본 2013년, 체코 2019년, 스웨덴 2018년이 기준이었다.

hanir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