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콜롬비아서 산사태로 최소 27명 사망…승객 탑승한 버스 등 덮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콜롬비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7명이 숨졌다.

5일(현지시간) 엘티엠포 등 콜롬비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산사태는 전날 콜롬비아 서부 리사랄다주 푸에블로리코 지역에서 발생했다. 도로 인근의 가파른 언덕에서 진흙이 쏟아져 내리면서 다수 승객이 탑승한 버스 등 차량 여러 대가 매몰됐다. 당시 이 차량들은 전방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때문에 정차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사진=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흙더미에 깔린 차량 중 일부 운전자와 버스 승객 등은 가까스로 구조됐으나, 20여명은 빠져나오지 못했다. 구조당국이 실종자 수색에 나섰지만, 대부분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버스 승객 피해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스타보 페트로 콜롬비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쯤 트위터를 통해 “리사랄다 푸에블로리코의 비극으로 지금까지 27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슬프게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3명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승객 탑승 현황 등을 확인한 구조당국은 실종자가 아직 더 남아 있는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현지 경찰은 굴착기가 언덕 아래로 미끄러질 수 있어서 위험한 상태라고 전했다.

콜롬비아 정부는 올해 우기가 8월부터 약 4개월간 이어지며 잦은 비로 지반이 매우 약해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콜롬비아에선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270명이 사망했는데, 이는 최근 40년 새 최악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