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드론으로 바라보는 세상

러, 우크라에 미사일 70발 이상 발사…우크라는 러 본토에 드론 공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러 미사일에 최소 4명 사망" vs 러"우크라 드론 공격은 테러"

뉴스1

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시베르스크에서 한 남성이 파괴된 주택가를 걷고 있다. 전선에 위치한 마을에서 우크라이나의 시민들은 전력난과 물 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이 5일(현지시간) 또다시 미사일 공격을 가해 우크라이나 남동부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정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군이 드론을 동원해 수백 마일 떨어진 러시아 본토의 공군 기지 두 곳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최소 4명이 사망했다"며 "(러시아군) 미사일 70여 발이 대부분 격추됐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정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인력이 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반대로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의 항공기를 무력화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권이 랴잔 지역의 댜길레보 군 비행장과 사라토프 지역의 엥겔스 군 비행장에 소련제 무인 제트기로 공격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번 공격으로 군인 3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으며 항공기 2대가 드론 파편에 의해 손상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는 모스크바에서 남동쪽으로 185km 떨어진 랴잔 기지에서 보고됐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군의 드론 공격을 "테러 행위"라고 비판했으며, 드론이 방공망에 의해 격추됐다고 말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고정밀 항공 및 해상 기반 무기로 우크라이나의 군사 통제 시스템 및 방어 시설, 통신 센터, 에너지 및 군대의 관련 대상에 대한 대규모 공격"으로 대응했으며, 17개의 지정된 목표물이 모두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지난 2월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훈련장에서 재블린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2022.02.18/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러시아군이 발사한 70발 이상의 미사일 중 60발 이상을 격추했다고 확인했다.

이번 드론 공격을 통해서 우크라이나군이 남부와 동부의 전선을 훨씬 넘어 전략적으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입증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실제로 우크라이나는 전쟁 중 러시아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줬다.

우크라이나의 드론 공격을 받은 사라토프는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최소 600km 떨어져 있다. 러시아 비평가들은 소셜 미디어(SNS)에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면서 향후 모스크바까지도 노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지난 8월9일 크름반도(크림반도) 내 러시아 사키 공군기지, 8월16일 러시아 군부대 탄약고 폭발과 그바르데이스코 공군기지 폭발 등이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특수작전'이란 용어를 사용하면서 우크라이나가 공격의 배후임을 은연중에 암시했다.

이뿐만 아니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생일 다음 날인 10월8일 크름대교(크림대교)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우크라이나는 이에 대해서도 배후임을 밝히지 않았지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특수부대의 공작으로 인해 발생한 사건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역에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

kxmxs41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