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문재인 전 대통령, 4·3 추념일에 제주 찾아 참배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해 5월10일 경남 평산마을에 도착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4·3 희생자 추념일에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제주 4·3 관련 단체와 정치권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4·3 희생자 추념일인 4월3일 오후 제주를 방문해 위령제단에 참배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이 이번 추념일에 제주를 찾으면 전직 대통령 가운데 4·3 희생자 추념일에 제주를 방문하는 첫 사례가 된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주최로 당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리는 제75주년 제주4·3 희생자 공식 추념식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선인 신분으로 4·3 추념식에 참석했던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에는 불참하고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최근 제주에서는 보수정당과 단체가 추념식을 앞두고 ‘4·3은 김일성과 남로당이 일으킨 공산 폭동’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곳곳에 내걸어 지역사회의 분노를 사고 있다.

이 가운데 문 전 대통령의 제주 4·3 추념식 참석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채용부터 성차별, 27년째 OECD 꼴찌 이유 있었다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