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지친 괴물' 김민재 "정신적으로 무너졌다" 폭탄 발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대표팀 은퇴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놨다가 한나절 만에 일단락 됐습니다.

여러가지 부담감이 컸던 상황에서 내놨던 발언이 다소 확대되면서 벌어진 소동으로 보이는데, 전후 상황을 석민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한 발 앞서 끊어내고, 위험지역에선 쏜살 같이 몸을 날려 저지합니다 팀이 뒤지고 있을 땐 직접 황소 같은 드리블로 치고 나옵니다.

'괴물' 김민재의 몸은 열개라도 부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