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사랑하는 내 딸, 너 자체로 최고”…조민, 엄마 편지 공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와 조씨가 엄마 정경심 교수로부터 받아 공개한 메모. [조민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어머니인 졍경심 전 동양대 교수로부터 받은 정 교수의 친필 메모를 공개했다.

조씨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사랑하는 내 딸 민이에게 너는 너 자체로 최고다! 많이 많이 고맙구나! 2023.11. 엄마가”라고 적혀 있다.

정 교수가 최근 펴 낸 저서 안쪽에 적혀 있는 메모를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하단에는 특정 문고의 홈페이지 주소가 적혀 있다.

정 전 교수는 지난달 27일 옥중 생활을 기록한 에세이 ‘나 혼자 슬퍼하겠습니다’를 출간했다. 남편 조 전 장관, 딸 조씨에 이어 정 전교수까지 책을 낸 것이다. 책의 부제는 ‘깊은 절망과 더 높은 희망’이다.

책은 정 교수가 한 평 남짓한 독방에서 웅크린 채 손바닥만 한 종이에 띄운 편지이자 일기다. 시와 같은 자기 고백 형식으로 내밀한 감정을 기록했다. 또한 3년 2개월 동안 겪은 구치소 생활, 종교적인 만남, 육십 년 인생을 되돌아보는 내용,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 등도 담았다.

많은 이들이 보내준 영치금으로 극세사 이불을 장만해 따뜻한 겨울을 보내 감사를 표하는 내용도 있다.

정 전 교수는 딸 조씨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입시에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만기 출소일은 내년 8월이지만 지난 9월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앞서 남편인 조 전 장관은 에세이 ‘디케의 눈물’을, 딸 조씨는 에세이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를 출간해 주목받았다.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디케의 눈물’은 1위,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는 5위를 차지한 바 있다. Yes24에서도 부녀의 책이 상위권에 오르며 눈길을 화제가 됐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